• 최종편집 2022-11-25(금)
 

2016년 단속.jpeg

 

[울릉신문=은윤수 기자] 포항해양경찰서(서장 한상철)는 오는 11월부터 어족자원 보존을 위해 대게류 불법 포획·유통 단속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수산자원관리법상 암컷 및 체장미달(9cm) 대게를 포획하거나 소지·판매·유통·가공·보관할 경우에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2020년 경북도의 대게 어획량은 1471톤으로 2019년 1731톤과 비교해 15% 정도 줄었으며 해수 온도 상승 및 불법 포획 등으로 매년 15%~20% 정도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다.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경우 어민들의 주된 소득원이 감소하는 등 지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상시 해상 특별기동단속반' 운영 및 불시 일제단속 활동을 통해 불법 조업의 사각지대를 줄이고 군 부대· 지방자치단체·수협 등 유관기관과의 정보 공유 등 협업체계를 강화힐 예정이다.


또한 대게 불법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대게 보관창고, 판매식당 등 현장 단속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포항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포항해양경찰서의 관할 특성에 부합하는 맞춤형 단속 대책으로 고질적인 대게 불법행위를 일소할 것"이라며 "동해안에만 정착하는 소중한 어족자원인 대게가 보존될 수 있도록 대게 불법행위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69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해경, "대게 불법포획·유통 뿌리 뽑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