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울릉신문] '2022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가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청정에너지-원자력”을 주제로 4월 27일~28일 양일간 개최된다.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원자력 분야의 산·학·연 인사들이 모여 현안발표 및 토론 등을 통해 원자력기술과 산업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올해 연차대회에서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원자력의 역할을 주제로 미래 원자력산업 대응전략, 원자력혁신기술, 수소경제 기여방안 등 원자력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중점 논의한다.

개최식 이후에는 ▲ 김영식 국회의원(과방위 간사, 혁신형 SMR 국회포럼 공동위원장), ▲ John L. Hopkins 뉴스케일 최고경영자(CEO), ▲ Douglas E. True 미국원자력협회(NEI) 최고원자력책임자(CNO)가 원자력의 미래에 대하여 기조강연을 진행하였다.

또한, 연차대회와 함께 4월 27일~28일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주최하고 벡스코가 주관하는 ‘2022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이 동시에 개최된다.

원전 설계·안전·기자재, 핵연료, 해체, 방폐물 처리, 방사선 의료 등 전분야에 걸쳐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 웨스팅하우스, 프라마톰, 오라노 등 4개국 130개사가 370부스를 열고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서곤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이날 연차대회 개회식에 참석하여 축사를 통해 행사 개최를 축하하였다.

고서곤 실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여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저탄소발전원이자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할 수 있는 원자력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으로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한 노력 또한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하였다.

또한 "정부에서는 원전 안전·해체·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가동원전의 현안 해결과 소형모듈원자로(SMR)를 비롯한 미래 원자력 혁신기술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서곤 실장은 원자력 기술과 국제협력 분야 유공자 17명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을 수여하였다.

김종국 한국전력기술 처장, 김경주 한전 KPS 부장, 이슬기 한국연구재단 연구원 등 17명은 원전 기술자립, 안전운영, 국제협력, 원자력 산업 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한 공로로 장관표창을 수상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92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