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울릉신문]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이 3월 25일(금) 경주 월정교 일원에서 열린다.

한·중·일 3국은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2012년)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각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문화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서로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22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도시는 ▲ 한국 경주시, ▲ 중국 원저우시·지난시, ▲ 일본 오이타현이다.

이번 개막식에서는 한·중·일 주요 인사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과 현대가 조화로이 공존하는 경주를 소개하는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중국 원저우시·지난시와 일본 오이타현과는 온라인으로 만나 3국 도시 간 우의를 돈독히 다질 계획이다.

특히, ‘찬란한 신라문화 실크로드로 이어지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개막 공연에서는 신라의 태동에서부터 평화와 번영의 역사를 넘어 동아시아의 공동 번영과 화합에 기여하는 역사문화도시 경주의 미래를 보여준다.

경주시는 이번 개막식을 시작으로 ‘문화로 여는 경주, 동아시아를 잇는 평화’라는 표어 아래,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예술제(7월), 풍요로움을 전하는 동아시아의 등불행사(7월), 동아시아 문화 학술 토론회(9월), 2022 한옥문화박람회(11월), 폐막행사(11월) 등 다양한 문화교류 협력사업을 이어간다. 다만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혼합해 협력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문체부 박정렬 문화예술정책실장은 "한·중·일 3국이 활발한 문화교류와 협력사업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성숙한 문화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문체부는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의 성과를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73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역사를 품은 도시 경주, 한・중・일 우정의 미래를 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