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오징어덕장.jpg

 

[울릉신문=은윤수 기자] 울릉군은 군목, 군화, 군조에 이어 군을 대표하는 상징물로 군어(郡魚) 신규 지정을 추진해 '오징어'를 군어로 하는 개정조례를 지난 4일 군의회 의결을 거쳐 12일 공포‧시행했다고 밝혔다.


대표로 최종 선정된 오징어는 울릉군의 대표 수산자원으로 공식 상징물 지정을 통해 우리나라의 대표적 오징어 생산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그 대표성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에 따라 상징물 변경을 추진해 왔다.


군은 상징물을 지정하기에 앞서 주민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8월11일부터 2주간 공무원과 지역내 주민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했으며 조사결과 오징어가 약 76%로 1위를 차지했다.


두족류 연체동물인 오징어는 울릉도 근해의 한류와 난류가 만나 자연 오징어 어장을 형성해 예부터 오징어 조업이 이뤄졌다. 


또한 울릉도 오징어 조업은 대부분 당일 조업이 이뤄져 그 신선도가 높고 타 지역에서 잡힌 오징어 보다 맛이 좋아 호평을 받으며 울릉군의 대표 특산물로 자리 잡았으며 이에 따라 군을 대표하는 고유상징으로 부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병수 군수는 "이번 상징물 지정은 울릉군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결과"라며 "오징어가 공식 상징물로 지정된 만큼 울릉군의 대표 수산자원인 오징어를 더 널리 알리고 군어로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33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릉군, 상징물 군어(郡魚)로 '오징어' 신규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