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0(금)
 
유류피해극복기념관.jpg
▲해양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울릉신문=은윤수 기자] 2021년 화창한 어느 가을날, 태안 앞바다에 섰다. 서해안 물빛이 이리 고왔나 놀랄 만큼 바다가 맑고 아름답다. 만리포해수욕장 끝자락에서 만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아니면 이 바다가 10여 년 전, 기름으로 뒤덮였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어버릴 뻔했다.


2007년 12월 7일, 만리포 앞바다에서 유조선 허베이스피리트호와 해상 크레인이 충돌해 엄청난 기름이 유출되는 불행한 사고가 발생했다. 시커먼 기름이 바다를 뒤덮은 끔찍한 장면이 TV로 전송됐다. 검게 물든 바다는 쉽게 회복되지 못할 듯 보였다. 전문가들조차 태안 앞바다가 회복되려면 수십 년이 걸릴지도 모른다는 암울한 전망을 했다.


기름이 유출.jpg
▲2007년 만리포 앞바다에서 유조선과 해상 크레인이 충돌해 엄청난 기름이 유출됐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당시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환경오염 사건과 극복 과정이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 고스란히 기록됐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사고 발생 10년째가 되던 2017년, 사고 현장인 만리포해수욕장 인근에 문을 열었다. 잊혀가던 유류 유출 사고의 아픔과 극복 과정, 자원봉사자의 헌신을 고스란히 담아낸 공간이다.


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다. 1층에 전시실, 2층에 영상체험실과 다목적실, 옥상에 전망대와 쉼터를 갖췄다. 1층 전시실은 유류 유출과 확산 과정, 자원봉사 활동에 대한 기록을 자세히 보여준다. 생태계가 파괴되고 주민이 피해 본 상황을 전시하는 한편, 바다를 되살리기 위한 수많은 사람의 노력과 그 결과를 이야기한다. 입체적인 전시 시스템으로 관람객이 당시의 아픔과 절망, 희망을 생생하게 공감할 수 있다.


2층은 영상체험실로 꾸몄다. 기름 제거하기, 해양 생물 되살리기 등 영상 체험이 가능하다. ‘기름 제거하기’는 터치스크린에서 헌 옷, 고압 세척기, 흡착포 같은 도구를 선택해 기름을 제거하는 놀이 형태 체험으로, 당시 자원봉사자의 노고를 되새기게 한다.


1층전시실.jpg
▲유류 유출과 확산 과정, 자원봉사 활동 기록을 보여주는 1층 전시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태안 바다 환경이 해양 보호 생물로 지정된 상괭이가 나타날 정도로 회복됐음을 보여준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람 시간은 오전 9시~오후 5시, 관람료는 없다. 해설사 안내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기념관에서 멀지 않은 ‘태배길’도 걸어보길 추천한다. 유류 유출 사고 당시 자원봉사자들이 방제 작업을 하러 오가던 길이 걷기 코스로 다시 태어났다. 전체 길이 약 6.5km 순환형 코스로, 유류 유출 피해의 아픔과 극복의 기쁨을 담아 6개 구간에 각각 순례길, 고난길, 복구길, 조화길, 상생길, 희망길이라고 이름 붙였다.


해안풍결.jpg
▲태배길에서 만난 해안 풍경. 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유류 유출 사고를 얼마나 잘 극복했는지 살펴보려면 주요 피해 지역 가운데 하나인 만리포해수욕장 일대를 돌아보자. 백사장과 갯벌이 드넓은 이곳은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이라는 명성을 되찾았고, 최근 서핑 명소로 자리매김하며 서핑 메카인 미국 캘리포니아에 빗대 ‘만리포니아’라는 애칭도 얻었다. 맑은 바다와 백사장, 갯벌, 서핑에 서해안 낙조까지, 우리가 바다에서 원하는 모든 요소를 갖췄다.


해수욕장 끝자락에 지난 7월 만리포전망타워가 문을 열었다. 높이 37.5m, 지름 15m 규모로 전망대에 오르면 일대가 한눈에 보인다. 전망대가 원기둥 모양이라 한 바퀴 돌며 바다부터 산과 논밭까지 만리포 주변 경관을 두루 조망할 수 있다. 올라갈 때는 엘리베이터를, 내려올 때는 기상 상황이 허락한다면 야외 계단을 이용해보자. 나선형 계단을 따라 내려오며 눈에 담는 풍경이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전망대.jpg
▲해가 지면 갖가지 색으로 물드는 만리포전망타워. 사진=태안군 제공

 

만리포해수욕장 옆 천리포수목원은 미국계 귀화 한국인 고(故) 민병갈이 설립했다. 비공개로 운영해오다 2009년부터 일반에 개방했다. 국내 자생종과 외국 수종 등 다양한 식물이 있어 볼거리가 풍성하고, 카페와 숙소 등 편의 시설도 갖췄다. 수목원 한 면이 해변과 맞닿아 바다와 숲을 동시에 즐기며 산책하기 좋다.


〈당일 여행 코스〉

태배길→천리포수목원→유류피해극복기념관→만리포해수욕장→만리포전망타워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천리포수목원→유류피해극복기념관→뭍닭섬탐방로→만리포해수욕장→만리포전망타워


둘째 날 / 태배길→태안 신두리 해안사구→학암포해수욕장


<여행 정보>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태안,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4회(07:20~20:20) 운행, 약 2시간 10분 소요.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하루 6회(07:50~20:00) 운행, 약 2시간 40분 소요.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4회(07:20~18:10) 운행, 약 2시간 30분 소요.

태안공영버스터미널 정류장에서 210번·211번·212번 농어촌버스 이용, 의항1리 정류장 하차, 유류피해극복기념관까지 도보 약 1분. 태안공영버스터미널 정류장에서 220번·221번 농어촌버스 이용, 의항해수욕장 정류장 하차, 의항해수욕장(태배길 시작점)까지 도보 약 2분.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서울남부터미널 1688-0540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태안여객 041)675-6674~5 태안대중교통정보 


○ 자가운전 정보 

유류피해극복기념관 / 서해안고속도로→서산 IC→태안·서산 방면 왼쪽→서해로→태안·부석 방면 좌회전→양열로→양열로 끝에서 만리포·태안 방면 좌회전→서해로→남문교차로에서 만리포 방면 지하차도 진입→서해로→천리포1길 방면 우회전→유류피해극복기념관

낙조.jpg
▲낙조가 아름다운 만리포해수욕장.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 숙박 정보 

- [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 소원면 만리포2길, 041)672-3824

- [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한채당한옥체험관  : 소원면 송의로, 031)792-8000

- 이태백캠핑장 : 소원면 송의로, 010-8778-2397

 - 학암포자동차야영장  : 원북면 옥파로, 041)674-3224


○ 식당 정보 

- 호호아줌마 : 굴김치보쌈정식, 소원면 서해로, 041)674-0862

- 시골밥상 : 시골밥상, 소원면 대소산길, 041)675-3336

- 신태루 : 짬뽕, 태안읍 시장5길, 041)673-8901


○ 주변 볼거리 

청산수목원, 파도리해수욕장, 몽산포해수욕장, 팜카밀레, 고남패총박물관, 네이처월드, 안면도쥬라기박물관, 안면도자연휴양림  등


※ 위 정보는 2021년 10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9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과 태배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gjtimes0826/public_html/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