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오피니언
Home >  오피니언  >  데스크논단

실시간뉴스

실시간 데스크논단 기사

  • 국토교통부, 2022 한국건축문화대상 시상식 열린다
    [울릉신문] 국토교통부는 10월 26일 오후 1시 30분 노들섬(서울 용산구 양녕로 445)에서 「2022 한국건축문화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밝혔다. 1992년부터 31년째 개최되고 있는 한국건축문화대상은 그동안 시대정신과 건축문화를 담은 건축물을 발굴하면서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한 건축적 화두를 던지는 논의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한국건축문화대상은 건축물(공공/민간/주택), 건축문화진흥, 신진 건축사, 학생설계공모전, 올해의 건축문화인 등 총 5개 부문으로 나누어시상이 이뤄졌다. 건축물 부문의 경우 건축물의 유지관리 상태와 사용자의 의견 등을 평가에 반영하기 위하여 준공 후 일정 기간(2021년 12월 31일 이전에 준공)이 경과한 건축물만 응모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건축문화진흥과 올해의 건축문화인 부문은 영화, 방송, 저술, 학술 등의 분야에서 좋은 건축을 국민들에게 소개하고 건축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들을 수상자로 선정하는 등 건축의 외연을 확장하는데 기여하고자 한 것이 특징이다. 건축문화대상에 응모한 건축 작품들은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하면서도 완성도가 높아 심사위원들이 서류 심사와 현장 심사 후 오랜 논의를 거쳐 선정했다. 공공 부문 대상인 신길중학교는 고층 아파트들 사이에 단독주택처럼 생긴 독특한 지붕 모양과 교실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외부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의 창의력과 다양성을 높이는 새로운 유형의 학교를 제안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민간 부문 대상인 네이버 1784는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조명과 환기를 제어하며, 로봇 전용 승강기 등을 설치하여 머지않은 미래에 활성화될 새로운 기술을 공간에 융합시켰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주택 부문 대상인 세종 한신 더휴리저브Ⅰ은 공유마당과 옥상녹화 등을통해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조경 공간을 휴게공간 및 공방 등과 연계하여 이웃과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동네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설계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신진 건축사 부문 대상인 종암스퀘어는 고가도로 하부 유휴공간에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문화·체육시설을 설계했는데 건축사의 유연성과 실험성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올해 신설된 건축문화진흥 부문은 건축 전문 영상 및 영화제작사인 ‘기린그림’의 정다운, 김종신 공동대표가 대상을 수상했다. 기린그림은 재일한국인 건축가 이타미 준의 인생과 작품을 다룬 '이타미 준의 바다', 파주출판도시의 탄생과 역사를 소개한 '위대한 계약: 파주, 책, 도시' 등을 통해 건축의 아름다움과 그 안에 담긴 사람들의 이야기를 대중에게 알리는 역할을 했다. 아울러, 건축 분야에 헌신하여 두드러진 공적이 있는 사람을 선정하는 ‘올해의 건축문화인상’ 수상자로 ㈜명신 이태규 대표이사가 선정됐다. 이태규 대표이사는 건축 관련 이론, 역사, 미학, 비평 분야의 연구자, 출판저자 등에게 2008년부터 심원건축학술상을 수여함으로써 보이지 않는 곳에서 건축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학생설계공모전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상용화에 대응한 도시구조의 변화를 제안함으로써 미래 교통의 변화에 도시건축의 변화 방향을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제안한 경희대학교 이주현 학생이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기린그림의 정다운 감독이 ‘영화 속 건축 이야기’라는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영화 제작 경험에서 묻어난 흥미로운 강연을들려줄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올해는 건축의 외연을 확장하여 영화, 방송, 저술, 학술 등의 분야에서 건축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한 분들과 함께 했는데, 이를 계기로 건축문화는 여러 분야가 함께하는 종합예술이라는 점이 널리 인식되기를 바란다”면서, “건축문화대상을 통해 새로운 건축문화 진흥을 위한 시도가 계속 이어지길 기대하고, 국토교통부도 새로운 모빌리티의 발전 등 급변하는환경에 대비하여 시의성 있는 정책과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
    • 경제
    2022-10-25
  • 통일부 '2022 통일문화행사 : 서울에서 통하나봄'개최
    [울릉신문] 통일부는 10월 29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서울예술교육센터(서울 양천구 소재)에서'2022 서울에서 통하나봄'행사를 개최합니다. 지난 15일 개최된 ‘부산에서 통하나봄’ 행사에 이어, 이번 행사는 서울에서 양천구 지역 주민들과 통일 문화로 소통하면서 우리들의 일상에 통일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특히 행사가 개최되는 양천구의 퍼포먼스그룹 및 예술교육가들이 이웃들을 위해 행사 준비에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를 갖습니다. 과거 상수도 시설이었던 ‘김포가압장’을 개조한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야외수조에서 진행될 이번 행사에는 무대 예술 공연과 전시뿐만 아니라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 203명의 시각예술가들이 참여한 한반도 통일국기와 한반도의 다양한 문화유산들이 표현된 통일벽화, 그리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평화의 선율들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방문객들은 나만의 통일문구 캘리그라피 선물을 받으실 수 있으며 행사장 내 숨겨진 통일포스터를 찾아보며 특별한 공간에서 ‘통일로 멍 때리기’ 등 색다른 체험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통일부는 이번 행사가 우리들의 일상에서의 통일의 의미를 생각해보고 다양한 세대가 공감하고 소통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 뉴스
    • 문화
    2022-10-25
  • 국가보훈처, 안중근 의사 하얼빈의거 113주년 기념식
    [울릉신문]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1909년 하얼빈 의거를 통해 우리 민족의 독립의지를 세계만방에 알린 안중근 의사 의거 제113주년 기념식이 26일(수) 오전 10시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안중근의사숭모회(이사장 김황식) 주관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김황식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유족, 숭모회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약전 봉독, ‘의거의 이유’낭독, 기념식사, 기념사,‘안중근장학금’전달식,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1879년 황해도 출생의 안중근 의사는 1905년 을사늑약 후 중국 상해로 건너가 국권회복의 길을 강구하다가 돌아와 사재(私財)를 털어 삼흥학교(三興學校)ㆍ돈의학교(敦義學校)를 세워 인재 양성에 힘썼다. 안 의사는 고종황제의 폐위, 군대의 해산 등 나라가 식민지 상태에 이르자 다시 해외로 나가 이범윤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1908년에는 의군장이 되어 의병부대를 거느리고 함경북도로 진입하여 경흥 등지에서 대일 항전을 전개했다. 그 후 안 의사는 러시아령의 블라디보스토크 등지를 왕래하면서 동지들과 구국의 방도를 모색했고, 1909년에는 동지들과 함께 손가락을 잘라 ‘단지 동맹’을 결성하며 일사보국(一死報國)을 맹세했다. 1909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일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10월 26일 9시경 하얼빈역에서 러시아 군인들의 경례를 받으며 각국 영사들이 도열해 있는 곳으로 걸어가던 이토 히로부미를 향해 총을 쏘아 3발을 모두 명중시켰다. 러시아군이 그를 체포하려고 하자, 하늘을 향해 “코레아 우라(대한독립 만세)”를 크게 세 번 외쳤다. 안중근 의사는 러시아 헌병대에서 여순(旅順)에 있는 일본 감옥으로 이송되어 심문과 재판을 받는 가운데에서도 일본의 부당한 침략행위를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고, 조국의 완전 독립과 동양 평화의 정착을 주장하다가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은 후 3월 26일 순국했다. 정부에서는 의사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평화 사상을 미래세대인 대학생들에게 계승시켜 나가기 위해 ‘안중근 장학금’전달식도 열린다. 지난 2003년부터 시행된 이후 올해로 제19회째를 맞는 안중근 장학금은 개인 3명과 단체 3팀에게 전달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안중근 의사 의거 113주기를 맞아 조국 독립과 동양 평화를 위해 일생을 바치셨던 의사님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애국혼을 엄숙한 마음으로 되새기며, 후손들에게 온전히 계승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오피니언
    • 데스크논단
    2022-10-25
비밀번호 :